검색 찾기

이벤트

기본 정보
엄마, 있잖아
12,000원
구자선
VCR
160*150mm, 26p

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.

상품 옵션
옵션 선택
상품 목록
상품명 상품수 가격
수량증가 수량감소 12000 (  )
TOTAL : 0 (0 items)
“엄마는 왜 나를 사랑할까?”
“엄마는 왜 항상 나를 보고 있어?”
아기 해달이 엄마 해달에게 묻는 엉뚱한 질문들을 통해
당연하게 여겨졌던 엄마의 사랑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하는 그림책.

『여우책』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구자선 작가의 새 그림책 『엄마, 있잖아』는 아기 해달이 엄마 해달에게 묻는 엉뚱한 질문들을 통해 당연하게 여겨졌던 엄마의 사랑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하는 그림책입니다.

숨을 쉬듯 길을 걷듯 특별하지 않은 누구나의 행동처럼 당연하여, 그렇게 익숙해지는 것들이 있습니다. 가끔은 잔잔한 수면에 던진 조약돌이 만들어낸 파동처럼 그 익숙한 고요를 흔들어 깨우는 일이 생기기도 하지요. 그럴 때면 왜?, 어째서? 하는 물음으로 그 당연함의 이유를 궁금해하기도 하지만, 익숙함이란 대개 정당한 이유나 그럴싸한 설명으로 답하기 어려운 것이기 마련입니다.

처음 엄마라는 이름으로 부르게 된 날부터 지금까지 언제나 나에겐 당연하듯 엄마였던 사람. 어쩌면 우리가 욕심과 필요로 명명하기 전부터, 그 한 사람 ‘엄마’의 마음과 바람 속에서 이 익숙한 관계는 시작되었을지도 모릅니다. 아무 조건 없이 나를 염려하고, 챙겨주고, 보듬어 안아주는 한 사람. 엄마는 그렇게 엄마가 되기 전부터 아낌없이 사랑을 주고 있었습니다.

“엄마는 왜 나를 사랑할까?”
이 책은 감히 헤아리기도 어려운 그 커다란 포근함에 작은 의문을 던지며 시작합니다. 또다시, 보답을 바라지 않는 한결같은 애정은 어리석은 질문으로는 쉬이 답할 수 없음을 확인하려 합니다. 다만 이번에는 ‘아프지 않고 늘 건강했으면’, ‘마음 다칠 일 없이 항상 행복했으면’, ‘슬픈 일이 있을 때 잠시라도 쉴 수 있었으면’ 이라고, 엄마와 같은 마음을 가지는 것으로 아주 작은 보답을 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.

당신이 주는 사랑을 완벽하게 이해할 수는 없지만
당신에게 받고, 배운 것을 나도 돌려주고 싶어요.

『엄마, 있잖아』는 그런 마음을 담아 만든 책입니다



관련상품